UCL 이공계 파운데이션 UPCSE 과정에서 UCL 의과학과 진학예정인 학생 후기: 시간 관리가 중요합니다

UCL 이공계 파운데이션인 UPCSE 마친 학생 후기 입니다.

파운데이션 과정을 운영하는 영국 가장 상위권 대학교는 UCL이죠. UCL은 최상위권 대학교라서, 학사 과정 입학 자격으로 인정하는 파운데이션 과정이 UCL, 소아스 SOAS, 킹스 컬리지, 워릭 등 한정적입니다. UCL을 목표로 한다면 UCL에서 파운데이션을 하는게 가장 좋겠죠.

작년 9월에 UCL 이과 파운데이션인 UPCSE 과정을 입학해서,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번에 UCL 의과학과 Biomedical Science 진학 예정인 학생이 후기를 보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Q 약 1년여시간 동안 공부하시느라 너무 고생 많으셨습니다. 코스를 마치신 소감은 어떠신가요?

성적 발표가 나오기 전까지 마음 고생을 했지만 지금은 후련합니다. 힘들고 피곤했던 기억도 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만큼 유익한 것들을 많이 배웠고 학부과정에서 많이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Q UCAS 를 통해서 어느 전공을 지원하셨고, Firm 이랑 Insurance는 어떻게 선택 하셨나요? 여러 대학 중 UCL을 Firm으로 결정하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영국유학센터: *UCAS 지원 후 합격 한 대학 중 2개 대학교 오퍼만 수락할 수 있는데, 가장 목표하며 1순위로 입학 수락하는 대학/학과를 Firm Choice, 2순위로 입학 수락하는 대학/학과를 Insurance choice라고 합니다.)

UCAS를 통해 의과학과 Biomedical Science와 약리학과 Pharmacology를 지원했습니다. UCL, 브리스톨 Bristol, 맨체스터 Manchester, 킹스컬리지 런던 KCL에서 Conditional offer를 받았지만 최종적으로는 UCL Biomedical Science를 Firm choice로, Pharmacology를 Insurance choice로 결정했습니다. Biomedical science가 Pharmacology보다 입학 기준이 높기도 했고, Biomedical Science 전공에서 2학년을 진학할 때 Pharmacology 전공을 선택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Firm choice로 결정했습니다. UCL을 선택한 이유는 세계적인 명성도 높고, Research power도 강해서 연구 쪽에 관심있는 저에게 맞다고 생각했어요. 무엇보다 UCL 파운데이션을 하면서 1년간 런던에 살아보니, 즐길거리도 많고 정든 런던을 떠나면 아쉬움을 많이 느낄 것 같았어요.

 

 

 

Q 본인이 수강한 Foundation 에 각 수업들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해주실 수 있을까요?

저는 UCL 파운데이션(UPC)에서 Science and Engineering을 중점으로 하는 UPCSE에서 공부했습니다. UPCSE 학생들은 약 90명 정도가 있었고요. UPCSE 공통 과목에는 Academic English (Reading, Writing, Speaking, Listening)와 Science and Society가 있습니다. 기억으로는 1학기때 Academic English 온라인 시험이 있었고, 5월에 치는 Final exam 비중이 조금 큰 편이었습니다. 시험은 Reading은 하루 전에 지문을 주고 다음날 온라인 퀴즈를 푸는 시험, listening은 프레젠테이션 강의를 듣고 온라인 퀴즈를 푸는 시험, Speaking은 자유 주제로 PPT를 준비해서 발표하는 시험이 있었습니다. Writing에는 여러 가지 주제 중 하나를 골라서 짧은 에세이를 쓰는 시험이 있었고, 그 이외에도 1학기 때 Preparatory Project라는 공통된 주제에 대해 1,000 word 에세이를 쓰는 프로젝트가 있었습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에세이에 대한 감을 익힌 다음 Science and Society 모듈에서 자유 주제로 2,000 word 에세이를 쓰는 프로젝트를 했습니다.

선택 과목으로 Biology와 Chemistry를 공부했습니다. 두 과목의 경우 가장 Laboratory 활동이 많고 과제가 많은 모듈 중 하나입니다. 실험 보고서 Lab report와 Coursework 점수가 거의 40~50% 비중을 차지하고, 1학기와 2학기의 마지막에 Term test는 전체 성적의 약 5~10% 정도를 차지합니다. Final exam은 거의 50%정도를 차지하는데, 각각의 Lab report와 Coursework가 차지하는 비율은 많지 않지만, Final exam의 경우 최종 성적을 좌지우지할 수 있기 때문에 부담감이 큽니다.

 

Q 본인이 공부한 캠퍼스에 대해서도 소개해주세요

저는 UCL Main Campus에서 수업을 들었습니다. Academic English와 Science and Society, Biology와 Chemistry 튜토리얼 교실은 매 학기마다 바뀌었습니다. 실험실 같은 경우 Biology는 Cruciform, Chemistry는 Department of Chemistry에서 했습니다.

도서관의 경우 일반 학부생들과 같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Student centre의 경우 24시간 오픈해서 시험기간에 유용하고, Main library나 Cruciform library, Torrington library도 괜찮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Student centre의 경우 시험 기간이나 과제 기간에는 사람들이 많아서 미리 전날이나 며칠 전에 온라인으로 예약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학교 근처에 있는 대영도서관 British Library이 공부하기 좋았습니다. Readership을 등록하면 열람실에서 공부를 할 수 있는데, 학교 도서관보다 사람도 많지 않고 조용한 편이라 집중이 더 잘됐습니다.

 

Q 처음에 기대한 파운데이션 과정과, 실제로 공부한 과정은 어떤 차이가 있었나요?

처음에는 파운데이션 과정이 고등학교와 비슷하게 개개인에게 섬세한 관리가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고등학교에서는 담임선생님의 케어 속에서 공부나 대학 지원에 대해 세세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저절로 주어졌지만 파운데이션 과정은 궁금한 점에 대해 직접 메일을 보내거나 미팅을 잡지 않으면 기회를 잡기 힘들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튜터분들께서는 대학에서 강의를 많이 하신 분들이고 함께 공부하는 학생들 거의 모두 성인이기 때문에 전반적인 분위기가 고등학교의 연장선이라고 보다는 말 그대로 대학 예비과정이라는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또한 생각했던 것보다 시간관리가 어려웠습니다. 매주 여러 과목의 과제가 많고, 몇 달씩 걸리는 에세이 프로젝트의 경우 매주 있는 과제를 하는 와중에 틈틈이 진전시켜 나가야했기 때문에 스스로 시간 배분을 잘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 계획적인 성격은 아니었기 때문에 마감일까지 과제를 붙잡고 있었는데 이건 추천 드리지 않습니다.

Q 파운데이션 과정 동안 힘든 점, 좋았던 점 하나만 뽑는다면 어떤 점이 있을까요?

가장 힘들었던 점은 시간관리였습니다. 특히 과정을 처음 시작한 1학기에 UCAS지원을 포함하여 해야할 일이 많았습니다. Lab report를 올바른 형식에 따라 쓰는 것, 인용 Citation 과 참조 Referencing 등 9개월간 익숙해져야 할 것들에 적응하는데 시간이 걸렸고, 그에 비해 매주 수업과 실험실 활동, UCAS 지원, 자기소개서 작성 등 해야 할 일이 끊임없이 생겨났기 때문에 버거운 점도 있었지만 1학기를 잘 견뎌내고 나니 2학기와 3학기는 한결 편했습니다.

좋았던 점은 런던이 매우 큰 도시이고, 기분 전환할 수 있는 장소가 매우 많으며, 여러 지역으로 여행가기에도 교통이 아주 편리하다는 점입니다. 공원 산책이나 분위기 좋은 바에서 나누는 대화는 기분전환을 하는 데에 많이 도움이 되었습니다. 학기 중에 일주일간 학교를 가지 않는 Reading week와 매 학기가 끝날 때마다 있는 방학을 이용하여 친구들과 짧은 여행을 가곤 했습니다. 대학에 입학하지 않은 입장에서 친구를 사귀는 것에 열정적이진 않았지만 나와 다른 환경에서 자란 친구들을 꽤 만났고 매우 새롭고 신선한 경험이었습니다.

Q 파운데이션 과정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는 Tip 하나만 소개하신다면 무엇이 있을까요?

9개월이라는 시간은 꽤나 긴 시간입니다. 첫 스타트를 빠르게 끊는 것도 중요하지만 최종 시험 성적이 중요한 만큼 마라톤이라는 생각으로 에너지 조절을 잘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평생 살아온 한국을 떠나 혼자 타지에서 생활을 하다 보니 끼니를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경우가 꽤 많았고 자주 아픈 체질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크게 아팠던 적이 몇 번 있었습니다. 적당한 휴식과 함께 컨디션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학부생에 비해 파운데이션 학생들이 더 바쁜 편이라는 것도 알고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특히나 기숙사를 같이 쓰게 되는 1학년 학생들은 소셜라이징이나 파티 등 이벤트를 즐길 기간도 더 많고 Final exam이 끝나는 시기도 파운데이션 학생들보다 빠른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나 저는 시간이 여유로운 교환학생 친구들이 많았고 6월 중순 Final exam 준비가 한창일 시기에 대다수의 친구들은 학기를 끝낸 시점이라 함께 놀고 싶은 마음도 많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주변 환경에 흔들리기보다 스스로의 페이스를 끝까지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Q 이제 1학년 비자 신청까지 마무리 되면, 영국유학센터 공식 수속 서비스는 종료 됩니다. 파운데이션 하시는 동안 제공된 영국유학수속 서비스는 어떠셨나요?

파운데이션 지원 과정과 비자 발급과정에서 굉장히 세부적으로 도움을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파운데이션 과정에서도 틈틈이 질문을 많이 드렸는데 최선을 다해 답변해 주셔서 감사했습니다. 특히 UCAS 지원 자기소개서를 쓰는 과정에서 UPC의 Personal tutor의 피드백이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아 수정을 거듭하다가 막바지에 김경환 과장님께 첨삭을 부탁드렸는데 바쁘심에도 불구하고 도움을 주셔서 잘 지원을 마무리하고 지원한 모든 대학에서 Conditional offer를 받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UCL 또는 영국 파운데이션 과정에 대해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다면 영국유학센터로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


 

#파운데이션
공지